나주의 아픈 역사를 보여주는 일본인지주가옥 > 나주기행

본문 바로가기

나주기행

NAJU GOMTANG HAYANJIB

나주기행

나주의 아픈 역사를 보여주는 일본인지주가옥

페이지 정보

조회 434회

본문

c93ad7425e843d44f34eac7909134021_1597906046_7755.JPG
사진출처 : 한국관광공사


근대의 역사에 생생한 현장

영산포 가옥 


영산강 줄기를 따라 영산포를 걷다 보면

곳곳에 근대의 역사가 숨어 있는 곳을

발견할 수 있는데

특별히 일제가 만든 문서창고를 만날 수 있는데

현재는 회사와 가정집으로 용도가 변하긴 했지만

특유의 붉은 벽돌건물 그대로 옛모습으로 유지하며

근대문화유산을 보러 오는 사람들의

발걸음이 가득한 곳인데요~


이 일대에는 130채가 넘는 일본식 가옥과 함께

일제시대를 배경으로 한 유명한 한국 고전 영화인

장군의 아들의 촬영지도 이 곳을 배경으로 다양한

영화와 드라마의 배경지로 쓰이며 60년 이상이 된

가옥들은 역사적 가치가 충분히 있는 곳으로

우리에게 아픈 역사이지만

앞으로 지켜 나가야 할 문화유산 중에 하나입니다.


c93ad7425e843d44f34eac7909134021_1597906085_6909.JPG
사진출처 : 한국관광공사


그 중 대표는 나주 지역에 가장 많은

농토를 보유했던 일본인 대지주

구로즈미 이타로의 가옥입니다.

1935년경 건립되었다고 알려져있으며 청기와 등

모든 건축 자재들이

일본에서 운송해서 지었다고 합니다.



그누보드5

사이트 정보

나주곰탕 하얀집 | 061-333-4292 |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6-1 (지번:중앙동 48-17)
Copyright © HAYANJIB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