징그럽고 힘듦이 느껴지는 '징고샅길' > 나주기행

본문 바로가기

나주기행

NAJU GOMTANG HAYANJIB

나주기행

징그럽고 힘듦이 느껴지는 '징고샅길'

페이지 정보

조회 98회

본문

6aa7046bd3839cbd19b33938ef80e8e9_1606897105_0606.jpg

사진출처 : 나주문화관광

전라도에 많이 쓰이는

참말로 징하다징하다

징그럽다정도로 해석이 됩니다.

징고샅길 이라고 이름이 붙여진 이유는

징그럽고도 길어서하고도 고샅길을

걷는 것이 징그럽게 힘들어서이며

우리의 역사 중 가장 힘들었던

일제 강점기 시절의 수탈과 고됨이 진하게

남겨져 있기 때문이라고 합니다.


징고샅길에는 일본인들이 살았던

적산가옥의 흔적을 쉽게 찾아볼 수 있으며

일본관사, 죽물주식회사, 잠사공사 등이 있습니다.

곡창지대인 나주에서는 일본의 심한 수탈을

겪고 견딜 수 밖에 없었습니다.

6aa7046bd3839cbd19b33938ef80e8e9_1606897111_0485.jpg

사진출처 : 나주문화관광 

징고샅길에 있던 나주잠사는

1910년 일본인에 의해 설립된

곳으로 일제강점기 때 누에고치에서

명주실을 뽑는 주식회사였습니다.

한국전쟁 이후 주식회사는 파괴되었다가

516 군사정변 후 경제개발 5개 년 계획으로

다시 성행되었다가 1990년대 문을

닫고 방치되었다가 현재는 나주의 랜드마크인

나빌레나문화센터가 되어 다양한 문화예술교육

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습니다. 


그누보드5

사이트 정보

나주곰탕 하얀집 | 061-333-4292 | 전남 나주시 금성관길 6-1 (지번:중앙동 48-17)
Copyright © HAYANJIB. All rights reserved.